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4-06 21:49 (월)
세종시 집값 상승 속 반지하 주택 562가구
세종시 집값 상승 속 반지하 주택 562가구
  • 신서희
  • 승인 2020.02.17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로 의원, “부동산 정책 실패 文 정권,‘기생충’보고 박수칠 자격 있나”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세종시에 562가구가 반지하나 지하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중로 의원(사진)이 통계청과 세종시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 결과 전체 가구의 약 1.9%에 달하는 36만3896가구, 인구수 68만6827명이 반지하나 지하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부처 다수 이전과 국회 본원 설치 논의 등에 힘입어 부동산 가격이 고공행진 중인 세종시에서는 562 가구가 반지하나 지하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기생충’은 세계적으로 전례가 드문 반지하 주택이라는 슬픈 단면을 보여 준다”며, “현 정부는 내 집 마련을 위한 서민들에게 가슴에 와 닿는 장기적 정책 없이 다주택자에게는 세제 혜택을 주고, 저소득층을 지하공간으로 내몰고 있다”고 했다.

세종시 거주자 A 씨(41세)는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은 기쁘지만, 반지하 주택이 물속에 잠기는 장면이 한편으로 씁쓸하다”며, “정부는 주택공급을 위해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참 답답하다”며 현 정부를 비판했다.

김중로 의원은 “‘기생충’은 반지하 주거공간의 위험성과 부동산 정책 실패 등 많은 것을 시사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오스카 수상에 마냥 박수만 치고 있을 것 아니라 주택공급과 민생안정을 위해 무엇을 할지 매우 엄중히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우리 국민들이 누구나 따뜻한 주거공간에서 건강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의정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 신서희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