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3-30 15:44 (월)
오늘의주장/ 국가 차원 중국 유학생 관리해야
오늘의주장/ 국가 차원 중국 유학생 관리해야
  • 동양일보
  • 승인 2020.02.25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신학기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과 함께 중국인 유학생의 입국이 본격화되면서 긴장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1만9000여명이 이번 주부터 3월 말까지 한 달여간 입국할 예정이다.

충북 도내 12개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수는 1303명이다. 청주대가 515명으로 가장 많고, 충북대(475명), 건국대 글로컬캠퍼스(163명) 순이다.

이들은 버스로 이송된 뒤 곧바로 기숙사에 들어가 바이러스 잠복기 등을 살펴 2주간 격리 생할을 한다. 하루 2차례 건강상태도 점검받는다.

교육부 지침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소한 2주간 기숙사에 격리하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여유’를 가진 대학은 극소수다. 기숙사가 부족한 대부분 대학은 유학생이 원룸과 하숙집 등을 머무는 것을 허용할 수밖에 없다.

충북의 경우 전체 33.7%에 해당하는 439명은 기숙사 격리 생활을 거부하고 자취나 하숙 등 자가격리를 신청했다. 홀로 관리하겠다는 뜻이지만 지켜질지 의문이다.

자가격리 자체가 강제적이지 않다 보니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음식점이나 대형마트, PC방, 당구장 등을 돌아다녀도 통제할 수 없다.

휴대전화 ‘자가진단앱’으로 하루 1차례 건강상태를 입력하는 등 관리한다지만 극단적으로 아무런 연락 없이 잠적한다고 해도 손을 쓸 방도가 없다.

원룸 등에 있는 유학생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지키라고 요구하는 것도 우습지만 일부 유학생들도 노골적으로 반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대학들에 중국인 유학생들을 ‘특별관리’할 것을 거듭거듭 강조하고 있다.

자칫 중국인 유학생을 통해 집단 감염이 일어나면 그 피해와 책임을 대학이 짊어져야 할 판이다.

하지만 지금 같이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서 유학생 방역대책을 각 대학에 떠넘기는 것은 다소 무리다.

이시종 충북지사도 도내 중국인 유학생 관리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 지사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이 시작된 지난 24일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열어 중국인 유학생들을 강제로라도 합숙 관리하는 방안에 대해 교육부에 여러 번 건의했지만 쉬운 문제가 아니라며 관리 사각의 문제점을 언급했다.

이 지사는 충북도와 교육청, 대학, 시·군이 참여해 별도의 실무회의를 열어 논의하자고 제안하며 현재로서는 관리 방안이 마땅치 않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국가적 재난인 만큼 이번 학기에는 휴학하고 현지에 머문 채 온라인 수업으로 강의를 대체토록 하고 여기에 드는 비용은 정부가 부담하는 등 정부에서 해결책을 내놓는 것이 바람직하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