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3-30 15:44 (월)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검사 농기센터에 의뢰하세요”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검사 농기센터에 의뢰하세요”
  • 엄재천
  • 승인 2020.02.25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기원·농기센터 내달 25일부터 퇴비 분석 실시
충북농업기술원 관계자가 시군농업기술센터 분석 담당자를 대상으로 퇴·액비 부숙도 등 퇴비분석 교육을 하고 있다.

[동양일보 엄재천 기자]충북농업기술원은 오는 3월 25일부터 시행되는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제도’시행에 대비해 농기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 퇴비 분석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농기원에 따르면 퇴비 부숙도 검사는 배출시설 신고규모일 경우 1년에 1회, 허가규모일 경우 6개월에 1회 검사기관에 의뢰해야 하고, 그 분석결과를 3년간 의무적으로 보관해야 한다.

축산농가에서 가축분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경우, 축사 면적 1500㎡ 이상은 부숙 후기 또는 완료시, 1500m㎡ 미만은 부숙 중기 이상일 경우 퇴비를 살포해야 한다.

기준 위반 시 허가대상은 최대 200만원, 신고대상은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퇴비 부숙도 검사는 검사기관으로 지정돼 있는 충북농기원(유료 검사)과 시군농업기술센터(무료 검사)에서 가능하다.

분석의뢰는 검사신청서와 시료 500g을 지참해 방문 신청하면 결과가 나오기까지 1~3주가 소요된다.

시료는 대표성 있게 500g 이상 채취한 후 시료봉투에 포장해 채취날짜, 시료명, 주소, 시료내역 등을 기재하고 밀봉해 가급적 24시간 내 검사기관에 의뢰해야 한다.

농기원은 지난 2월 14일 도내 시군농업기술센터 분석 담당자를 대상으로 퇴·액비 부숙도 뿐만 아니라 함수율, 염분 등 의무 검사 5항목에 대해 측정원리 및 분석실습 교육을 실시했다.

송용섭 충북농기원장은“축산농가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시행에 따른 시군농업기술센터 분석 담당자 교육을 상시 실시해 신뢰도를 높이며, 혼란을 최소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엄재천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