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5-28 23:05 (목)
‘약품 불법유통 의혹’ 메디톡스 대표 구속 갈림길…30일 영장심사
‘약품 불법유통 의혹’ 메디톡스 대표 구속 갈림길…30일 영장심사
  • 이도근
  • 승인 2020.03.29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톡스 제재 메디톡신 성분·약효조작 등 혐의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보톡스로 유명한 보툴리눔 톡신 제재 ‘메디톡신’의 불법 유통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의 구속 여부가 30일 결정된다.

2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청주지법은 30일 오전 정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정 대표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정 대표를 소환 조사한 뒤 지난 24일 약사법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허위자료 제출, 약효 시험 결과 조작을 통한 국가 출하 승인 등 의혹들에 정 대표가 관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초 26일 정 대표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한 차례 연기됐다.

관련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메디톡스 임원 A(51)씨가 첫 공판에서 검찰 공소사실에 대해 별다른 부인을 하지 않으면서 정 대표의 구속 여부 판단에 영향을 줄지도 관심이다. A씨는 이 회사 생산업무를 총괄하는 간부로 의혹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에도 메디톡스 주주들은 정 대표를 재신임했다. 27일 청주 오송공장에서 열린 메디톡스 정기주총에서 주주들은 안건으로 상정된 ‘사내이사 정현호 선임의 건’을 원안대로 통과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메디톡스는 보톡스 제재 ‘메디톡신’의 약효 결과를 조작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가 출하 승인을 받았다는 등의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메디톡스 생산시설인 청주 오창공장 등을 압수수색하고 이와 관련한 전·현직 임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A씨를 구속 기소했다. 또 지난달 메디톡스 서울사무소와 오창 본사를 추가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확대해 왔다.

메디톡신은 메디톡스가 개발한 첫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재로 2006년 3월 식약처로부터 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이도근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