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6-06 10:56 (토)
호서대 코로나19에 준비된 원격수업..호평
호서대 코로나19에 준비된 원격수업..호평
  • 서경석
  • 승인 2020.04.06 20:13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서경석 기자]코로나19 사태로 초.중.고 개학이 잇따라 연기되고 대학들도 원격 강좌로 수업을 진행하면서 곳곳에서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가운데 호서대(총장 이철성)의 원격수업이 호평을 받고 있다.

이 대학은 실시간 원격 수업 인프라를 구축하고 학사 시스템을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한 상태이다.

AI4U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소프트웨어중심대학 호서대는 2012년부터 학내 전산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고 원격 강좌 지원 프로그램인 블랙보드(Blackboard)를 도입해 온 오프 융합 강의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최대 4000명까지 동시 접속이 가능한 웹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고, 녹화된 동영상 이외에도 실시간 화상 강의와 스튜디오 촬영 등을 지원하여 교과목 특성에 맞는 원격수업 운영이 되도록 하고 있다.

호서대는 지난 2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본격 확산되기 이전부터 대학본부에서 비상 대책을 마련하고 개학 이후 4주간 모든 교과목을 비대면 양방향 원격수업으로 진행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후 원격 강좌를 위한 세부 지침을 마련하고 학습관리시스템(LMS)을 보완하는 한편 온라인 출석 체크와 인터랙티브 피드백 시스템, 접속자 수 폭주에 대비한 서버 안전성 점검 등 코로나19를 대비한 학사 시스템 개편을 준비해왔다.

호서대는 실시간 화상 강의 도구를 활용하여 언택트(비대면, untact) 강좌를 진행 하면서 멀티미디어를 활용한 인터랙티브한 수업으로 학생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사전 과제와 실시간 질의 응답, 만족도 조사 등을 통해 수업의 공백을 최소화하고 있다.

원격수업이 낯선 20학번 신입생들을 위해 학교 소식과 블랙보드 매뉴얼 등이 담긴 호서대 웰컴키트(Welcome kit)를 각 가정마다 우편 발송하고, 개강 전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Online Pre-school을 열어 원격수업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교육혁신처장 정성욱 교수는 “대학혁신사업을 통한 인프라 확보를 기반으로 재학생들은 본교의 스마트 교수-학습지원 시스템을 활용하여 원격수업 교과목과 비교과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 왔기 때문에 이번 원격수업에 대한 적응이 빨랐고 신입생들은 SNS를 통해 선배와의 소통의 통로를 마련하여 원격수업에 대한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유도한 것이 어려운 여건에서도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아산 서경석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연 2020-05-01 17:44:41
멋져요 호서대! 발전을 기원합니다 ㅎㅎ

LEE 2020-04-16 19:37:46
제약이 많은 이 시국에 올바른 대처를 위해 노력하는 학교라니 학생들 마음이 놓일 것 같습니다!

효정 2020-04-15 23:15:50
역시 호서대~!

2020-04-15 22:51:48
요즘 시국에 제약이 많은데 좋은 강의를 하다니! 보기 좋네요

하연 2020-04-15 21:31:00
훌륭하네요!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