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경선 정상화.."비리 확인땐 황대표가 책임"

공천헌금 파문 진상조사특위 구성..연석회의서 확정

2012-08-05     동양일보

 

4.11 총선 공천헌금 파문과 관련해 새누리당 대선 경선 보이콧을 선언한 비박(비박근혜) 주자 3인은 6일부터 남은 경선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키로 했다.

황우여 대표와 김수한 경선관리위원장,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포함한 경선주자 5인은 5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7인 연석회의에서 이 같은 입장을 정리했다고 황영철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따라 김문수 경기지사와 김태호 의원,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 등 3인은 경선에 다시 합류키로 해 공천헌금 파문을 계기로 파행을 겪은 새누리당의 경선일정이 정상화된다.

황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회의를 통해 후보자 5인은 당에 대한 애정과 정권 재창출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다"면서 "내일부터 정상적으로 국민과의 약속대로 경선 일정을 치르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연석회의에선 공천헌금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황 대표가 책임을 진다는데도 의견을 모았다.

이는 검찰수사를 통해 총선 당시 공천위원을 지낸 현기환 전 의원이 현영희 의원으로부터 공천헌금을 받을 일이 확인될 경우 황 대표가 사퇴하겠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와 경선주자들은 아울러 공천헌금 파문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위해 각 후보자가 추천한 1인을 포함해 10명 이내의 진상조사위를 구성, 진상조사에 나서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