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부족, 뼈·골수에 악영향

2012-09-25     동양일보

만성 수면부족은 뼈와 골수의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의과대학의 캐럴 에버슨(Carol Everson) 세포생물학교수는 만성 수면부족이 뼈의 대사를 나타내는 혈중표지에 이상을 가져온다는 사실을 쥐 실험을 통해 알아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8일 보도했다.

만성 수면부족 쥐에는 뼈를 파괴하는 파골세포와 뼈를 만드는 조골세포의 균형이 크게 깨져 골형성이 정지되고 적색골수에서는 지방이 크게 줄어들면서 혈소판을 만드는 세포가 두 배로 증가하는 등 골수의 가역성에 변화가 나타났다고 에버슨 박사는 밝혔다.

이러한 골수기능의 변화가 사람에게 나타나는 경우 일상생활에서 겪는 미세손상(microdamage)의 회복 불량, 골다공증 진행 등 여러 가지 심각한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에버슨 박사는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실험생물학·의학(Experimental Biology and Medicine) 9월호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