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이 수면 무호흡증 악화시킨다"

중앙대병원 "코골이·수면 무호흡증 환자 금연 필수"

2012-10-10     동양일보

 

수면 중 코를 심하게 골면서 잠깐씩 숨을 멈추는 수면 무호흡증 증상은 흡연 탓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 이비인후과 김현직·김경수 교수팀은 코골이 수술을 받은 57명을 대상으로 흡연과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의 상관관계에 대해 조사한 결과 누적된 흡연량이 많을수록 고위험성 수면 무호흡증이 발생할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미국 임상수면의학저널 최근호에 발표됐다.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이란 수면 중 호흡기 공기 흐름이 막히면서 코골이와 무호흡, 인체로의 산소 공급 감소 등이 동반되는 수면질환을 말한다.

이번 조사 대상자 57명(평균 나이 40.1세) 중 흡연자는 28명, 비흡연자는 29명이었다. 흡연 기간별로는 하루 한갑씩을 기준으로 10년 이상 16명, 10년 미만 12명이었다.

수면 무호흡증의 정도를 보면 비흡연자 그룹의 경우 가벼운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이 31%(9명), 중증 이상이 69%(20명)를 각각 차지했다.

반면 흡연자 그룹에서는 가벼운 증상의 환자가 7%(2명)에 그쳤을 뿐 나머지 93%(26명)는 중증 이상에 해당됐다.

또 흡연자 중에서도 누적 흡연량이 10년 미만인 12명 중에는 중증 이상의 환자가 10명이었지만 10년 이상 담배를 피운 16명은 모두가 중증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으로 진단됐다.

따라서 코골이와 수면 무호흡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금연하고 합병증이 나타나기 전에 조기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의료진은 권고했다.

김현직 교수는 "오랫동안 담배를 피운 사람은 목젖과 구강 내 점막 조직에서 칼시토닌 유전자 연관 단백질이 과도하게 분비돼 점막에 염증과 부종을 일으킨다"며 "이런 메커니즘으로 입천장과 인두 부분이 정상보다 늘어지게 되면 수면 시 공기 흐름이 폐쇄돼 코골이와 수면 무호흡증이 악화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