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매 관련 유전자 새로 발견

국립보건연구원 고영호 박사팀, 학술지 논문 게재

2012-10-15     동양일보

 

 

립보건연구원 생명의과학센터 뇌질환과 고영호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알츠하이머 치매와 관련이 있는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질병관리본부가 15일 밝혔다.

본부에 따르면 고 박사팀은 SUMO1이라고 불리는 단백질이 알츠하이머 치매를 유발하는 독성 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 펩타이드의 생성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베타아밀로이드 펩타이드는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에서 발견되는 병리소견인 노인성 신경반(senile plaque)의 주성분이다.

연구진은 치매가 생기도록 형질이 조작된 실험용 생쥐의 뇌조직에서 SUMO1이 증가함을 확인하고, 이 단백질이 베타아밀로이드 펩타이드의 생성을 촉진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또 SUMO1의 발현이나 기능을 억제하는 펩타이드에 의해 베타아밀로이드 펩타이드의 생성이 억제된다는 점도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국립보건연구원 질병관리 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았으며, 연구 결과는 학술지 노화신경생물학지(Neurobiology of Aging)에 실릴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관계자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국내 치매 발병 사례의 약 70%를 차지하는 중요 질환"이라고 설명하고 "이번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치매 발병을 막거나 완화하는 기술의 개발에 나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