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래이야기 살아 있는 생태체험

농진청, 태안·보은·포천 3개 마을서 운영

2013-10-28     이도근

충남 태안과 보은의 전통생태자원과 전래 이야기 등이 결합된 생태체험 콘텐츠 모델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농촌체험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형태의 생태체험 모델을 개발, 충남 태안과 충북 보은, 경기 포천의 3개 마을에 적용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농진청은 충남 태안 매화둠벙마을의 경우 7개 둠벙과 숲 탐방로의 생태자원과 마을이야기를 접목한 생태체험지도를 만들어 마을의 생태자원도 살펴보고 생물들을 관찰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충북 보은의 하얀민들레생태마을은 하얀민들레와 소하천 등 마을생태자원과 마을 전통놀이 진돌이놀이를 결합한 일등 하얀민들레 되기를 개발,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마을의 생태자원을 배울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경기 포천 지동산촌생태마을은 노거수와 잣나무숲에 마을 전래이야기를 접목해 마을 고유의 생태환경을 효과적으로 체험하고 휴양도 할 수 있는 이야기 따라 떠나는 마을숲 여행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농진청 농촌환경자원과 김경희 연구사는 마을 고유의 전통생태자원과 문화를 접목한 콘텐츠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질 것이라며 이를 통해 마을 방문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농촌체험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도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