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공포에 코스피·코스닥 장중 4~6%대 동반 폭락

2016-06-24     동양일보

코스피와 코스닥이 24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공포에 동반 폭락하고 있다.

개표 진행 결과 점차 탈퇴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집계되면서 금융시장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날 낮 12시3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9.80포인트(4.02%) 급락한 1,906.91을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84포인트(0.75%) 오른 2,001.55로 상승 출발했으나 이후 개표 속보가 전해지며 널뛰기 장세를 연출했다.

  탈퇴와 잔류 의견이 초접전 양상을 보이며 엎치락뒤치락하다가 브렉시트 투표 개표가 64%가량 진행된 가운데 탈퇴가 51.3%로 잔류 의견과의 격차를 2.6%포인트로 벌리면서 낙폭이 커지고 있다.

  코스닥도 동반 급락하고 있다.

  같은 시각 현재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42.09포인트(6.19%) 내린 637.43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88포인트(1.16%) 오른 687.40로 출발했으나 역시 브렉시트 개표 결과에 출렁이다가 급격히 하락폭을 키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