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거래시간 8월 1일부터 30분 늘린다…오후 3시30분 폐장

2016-07-24     동양일보

오는 8월 1일부터 국내 증권·파생상품시장의 정규 매매 거래시간이 30분 늘어난다.

거래시간 연장이 오랜 기간 박스권에 갇힌 한국 증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거래소는 8월 1일부터 증권·파생상품시장과 금 시장의 정규장 매매거래 시간을 30분 연장한다고 24일 밝혔다.

증권시장 정규장과 금시장 거래 시간은 현행 6시간(오전 9시∼오후 3시)에서 6시간30분(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늘어나고, 파생상품시장 거래 시간은 6시간15분(오전 9시∼오후 3시15분)에서 6시간45분(오전 9시∼오후 3시45분)으로 바뀐다.

다만 증권 시간외 시장의 경우 거래시간을 30분 줄여 전체 증시 마감시간은 종전과 동일한 오후 6시로 유지된다.

이에 따라 정규장 종료 후의 시간외 시장 운영은 2시간50분(오후 3시10분∼오후 6시)에서 2시간20분(오후 3시40분∼오후 6시)으로 단축된다.

이와 맞물려 종가 단일가 거래 시간, 자기주식매매 신청서 제출 시간, 당일 결제증권 결제시한 등도 함께 변경된다.

외국환 중개회사들의 외환 거래시간도 30분 연장된다.

거래소가 2000년 점심시간 휴장(낮 12시∼오후 1시) 폐지 이후 16년 만에 거래시간을 변경하는 것은 장기 침체 양상을 보이는 증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2011년(6조9000억원대)을 제외하면 최근 10년간 4조∼5조원대로 정체돼 있다.

한국거래소는 정규장 마감시간이 30분 연장되면 중국 등 아시아 증시와 맞물려 돌아가는 운영시간이 길어져 국내 증시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되고 투자자 편의 향상으로 거래량이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한국시간으로 중국은 오후 4시, 홍콩은 5시, 싱가포르는 6시에 정규시장을 마감한다.

한국 시장이 1∼3시간 일찍 문을 닫는 셈이다.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지금 글로벌 시장은 같이 움직이고 세계 곳곳에서 영향을 주는 정보가 발생한다"며 "투자자들이 원하는 시간에 언제나 거래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최 이사장은 "중화권 시장과의 연계를 위해 거래시간을 늘리기로 했는데 한 시간 더 연장할 필요가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야간시장도 개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거래소는 이번 마감시간 연장으로 증시에서 3∼8%의 유동성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작년 기준 유가증권시장의 시간대별 거래대금 비중을 보면 장 초반 30분이 일평균 거래대금의 15%, 장 종료 전 30분이 30%를 차지하고 있다. 장 초반 30분과 장 종료 30분대가 다른 시간대보다 2∼3배 높은 밀도로 거래되는 것이다.

일평균 거래대금으로 환산하면 2600억∼6800억원의 증가가 예상된다는 게 거래소의 설명이다.

다만 시장 일각에선 거래 규모가 큰 외국인이나 기관 투자자보다는 개인 거래가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이유에서 거래대금 증가 규모가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거래 대금은 시간보다는 증시 방향성 등에 더 영향을 받는다"며 연장되는 시간에 비해 거래대금 증가 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