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고성능 SUV 2종 국내 출시…AMG 라인업 보강

2016-12-15     동양일보

(동양일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5일 새로운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종을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벤츠코리아가 출시한 차량은 스포티 SUV '더 뉴 GLE 쿠페'의 최고성능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63 S 4매틱 쿠페'와 미드 사이즈 SUV '더 GLC'의 고성능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E 63 S 4매틱 쿠페'는 지난 10월 출시한 더 뉴 GLE 쿠페의 고성능 버전으로 동급 세그먼트 내 최고 수준의 성능을 발휘한다. V8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585 마력, 최대토크 77.5kg.m의 성능을 자랑한다.

가격은 1억7000만원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은 벤츠 미드 사이즈 SUV 세그먼트 최초의 고성능 버전으로 GLC 라인업 중 가장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고성능 라인업에서 유일하게 6기통 바이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있으며 최고출력은 367마력, 최대토크는 53.0 kg.m이다.

가격은 9천500만원이다.

벤츠코리아는 "이번 2종의 고성능 SUV 모델 출시로 최근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벤츠 SUV와 메르세데스-AMG 라인업을 확대·강화했다"며 "차별화된 고성능과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