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 충전에 서울-부산 주행…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공개

2017-01-09     동양일보

(동양일보) 20분만 충전하면 서울-부산 거리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 배터리가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이 배터리를 쓰면 고속도로 휴게소에 머무르는 짧은 시간에도 충분히 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다.

삼성SDI는 9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열린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급속충전 기술을 접목한 고에너지 밀도 전기차 배터리 셀을 공개했다.

이 배터리 셀은 내부 저항을 대폭 줄인 소재와 공정기술을 적용해 20분간 급속충전하면 배터리 80% 용량인 500㎞까지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 최대 용량을 전부 소진하면 최대 600㎞까지 주행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삼성SDI는 "전기차의 주행거리 한계와 운전자의 불안감을 한꺼번에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배터리 셀은 오는 2021년께 양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SDI는 또 새로운 전기차 배터리 모듈 플랫폼으로 확장형 모듈을 전시했다.

기존 전기차용 배터리 모듈 한 개에는 12개 안팎의 셀이 들어가고 용량도 2~3㎾h 수준이었으나 확장형 모듈에는 한 개에 24개 이상의 셀이 들어가 6~8kWh의 에너지 용량을 담을 수 있다.

삼성SDI는 "확장형 모듈은 크기만 커진 게 아니라 용량이 커질수록 취약해질 수 있는 안전성을 더 높은 수준으로 보강했다"고 말했다.

삼성SDI는 "주행거리, 제조효율, 편의성 등 전기차 대중화의 과제를 동시에 개선해 본격적인 EV(순수 전기차) 시대 도래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