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뉴 5시리즈 출시…수입차 '왕좌' 탈환 나선다

더 날렵한 디자인에 무게는 줄어…가격은 6천630만~8천790만원

2017-02-21     동양일보

(동양일보) BMW가 7세대 '뉴 5시리즈'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BMW가 대표 모델 신차 출시를 통해 지난해 메르세데스-벤츠에 내준 수입차 1위 자리를 되찾을지 관심이다.

BMW코리아는 21일 서울 강남구 파르나스 타워에서 '뉴 5시리즈' 출시 행사를 했다.

5시리즈는 1972년 처음 선보인 이후 전 세계에서 790만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특히 520d는 작년 국내에서 7910대가 판매된 연간 베스트셀링카다.

뉴 5시리즈의 디자인은 이전 세대보다 곡선을 더 강조해 역동적이다.

헤드라이트 커버가 BMW 특유의 키드니 그릴까지 연결되면서 차의 전면부가 더 넓어지고 차체가 도로 위에 낮게 깔린 느낌이다. 키드니 그릴은 두 개의 콩팥을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BMW 고유의 스타일을 드러낸다.

대형 공기 흡입구와 사이드 스커트 트림, 경합금 휠 등으로 구성된 'M 스포츠 패키지'를 국내에 출시하는 모든 뉴 5시리즈에 기본으로 제공했다.

이전 세대보다 차체는 커졌으나 무게는 최대 115kg 줄었고 차체 강도와 비틀림 강성은 강화했다.

그릴에 있는 액티브 에어 플랩 컨트롤과 에어 브리더 등을 통해 공기저항계수를 0.22까지 낮췄다.

엔진 라인업은 가솔린 1종과 디젤 2종 등 총 3개다.

뉴 530i의 신형 2ℓ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은 이전 엔진보다 7마력 높은 252마력과 35.7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를 6.2초에 도달하며 최고 속도는 시속 250km다.

뉴 520d의 4기통 디젤 엔진은 최고 출력 190마력에 최대 토크 40.8kg·m, 뉴 530d의 직렬 6기통 엔진은 최고 출력 265마력에 최대 토크 63.2kg·m이 가능하다.'

실내에는 10.25인치 고해상도 스크린에 새 인터페이스를 도입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메뉴를 운전자 취향대로 배치할 수 있고 스마트폰처럼 터치로 조정이 가능하다.

풀 컬러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이전 세대보다 70% 넓어졌고 빈 공간을 감지해 자동으로 주차하는 '파킹 어시스턴트' 기능이 기본 적용됐다.

BMW가 내세운 가장 큰 특징은 최신 반자율주행 시스템이다.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된 이 시스템은 위험 상황에서 단순히 경고에 그치지 않고 실제 조향과 제동, 가속까지 통제한다.

예를 들어 차선을 변경할 때 사각지대에 다른 차가 있으면 운전대를 움직여주는 '차선 변경 경고 시스템', 후방에서 접근하는 차와 충돌이 예상되는 경우 안전벨트를 당기고 열린 창문을 닫는 등의 조치를 하는 '후방 충돌 경고 시스템' 등이다.

사고로 에어백이 작동하는 경우 자동으로 긴급 전화를 거는 인텔리전트 이머전시 콜 등 다양한 커넥티드카 기능도 갖췄다.

콜센터에 원하는 목적지를 말하면 내비게이션에 주소가 자동으로 입력되는 컨시어지 서비스를 3년 무료로 제공한다.

가격은 6630만원(뉴 520d M 스포츠 패키지)∼8790만원(뉴 530d M 스포츠 패키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