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수(X)/개수(O) 주꾸미(O)/쭈꾸미(X)

2017-03-05     동양일보

(동양일보)갯수(X)/개수(O)

‘한 개씩 낱으로 셀 수 있는 물건의 수효’를 가리킬 때 ‘개수’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개수를 세다’, ‘개수가 많다’와 같이 표현한다. 이때 ‘개수’는 [개쑤]로 발음하기 때문에 사이시옷을 붙인 형태인 ‘갯수’로 표기하는 경우가 많다.

한글 맞춤법 제30항은 합성어로 볼 수 있는 2음절 한자어 중 ‘곳간(庫間), 셋방(貰房), 수자(數字), 찻간(車間), 툇간(退間), 회수(回數)’에만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도록 규정하였다. 이에 따라 2음절 한자어지만 ‘개수(個數)’는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지 않고, ‘개수’로 적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다.

같은 예로 ‘사람들의 관심이나 주의가 집중되는 사물의 중심 부분’을 일컫는 ‘초점’ 또한 [초쩜]으로 발음하기 때문에 ‘촛점’으로 표기하기 쉽다. 그러나 위의 규정에 따라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지 않아야 하는 2음절 한자어이므로 ‘초점’으로 쓰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다. 이처럼 두 가지 한자어가 합쳐져 하나의 단어를 형성할 때 뒷소리가 된소리로 나더라도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지 않는 표현은 표기법을 잘 알고 올바르게 쓰도록 노력해야 한다.

 

주꾸미(O)/쭈꾸미(X)

봄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 제철 해산물 중 ‘주꾸미’가 있다. ‘주꾸미’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쭈꾸미’를 올바른 표현으로 알고 있는데, ‘쭈꾸미’는 『표준국어대사전』에 등재되어 있지 않은 말로 표준어가 아니다. 낙지와 비슷한 문어과의 연체동물을 일컫는 주꾸미의 표준 발음은 [주꾸미]이므로 ‘주꾸미’로 적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주꾸미’를 발음할 때 첫음절인 ‘ㅈ’을 된소리로 소리 내는 경향에 따라 [쭈]와 같이 발음하고 이러한 발음에 이끌려 ‘쭈꾸미’와 같이 적기 쉬운 것이다.

이처럼 발음과 표기가 헷갈리는 단어일수록 표준어와 표준 발음을 참고하여 ‘주꾸미[주꾸미]’로 적어야 한다.

<청주대 국어문화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