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파운더스컵 ‘공동 2위’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 기록… 우승은 노르드크비스트 박인비·유소연·장하나 5위… 한국선수 4개 대회 연속V 실패

2017-03-20     연합뉴스

(동양일보)전인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667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의 성적을 낸 전인지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해 L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전인지는 2016시즌에 LPGA 투어에서 우승 1회, 준우승 3회의 성적을 냈다.

최근 우승은 지난해 9월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이다.

준우승은 지난해 4월 롯데 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이다.

대회 우승은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에게 돌아갔다.

박인비(29)와 유소연(27), 장하나(25) 등 한국 선수 세 명이 21언더파 267타로 나란히 공동 5위에 올랐다.

최근 3개 대회 연속 우승 행진을 이어가던 한국 선수들은 이번 주에는 상위권에 여러 명이 포진했으나 4개 대회 연속 우승에는 실패했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20언더파 268타로 공동 8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