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인국 입대 4일 만에 귀가

발목 이상…“재신체검사 예정”

2017-04-02     동양일보

최근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던 가수 겸 배우 서인국(30)이 발목에 이상이 생겨 귀가했다.

서인국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31일 “지난 28일 경기도 연천군 5사단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했던 서인국이 오늘 저녁 군으로부터 귀가 명령을 받았다”며 “귀가 사유는 좌측 발목 거골의 골연골병변”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훈련에 앞서 확인된 것으로, 자세한 신체 상태는 추후 검사를 통해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젤리피쉬는 “서인국이 군 복무를 성실히 이행하려 했으나 본인 의지와 달리 병역법에 따라 자택으로 귀가 조치됐다”고 강조하며 “향후 지방병무청에서 재신체검사를 받을 예정이며, 결과에 따라 군 복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