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상경제대책단 충북 골목상권 활성화 공약

충북도당서 청주·충주 구도심 재생사업 추진 등 10대 지원 대책 발표

2017-04-26     지영수 기자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 선거대책위원회 비상경제대책단(단장 이용섭)은 26일 충북도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비상경제대책단은 이날 오후 충북도당 회의실에서 8차 경제현안점검회의를 하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10대 약속을 제시했다.

우선 청주·충주 등의 구도심 재생사업을 통해 골목상권 활성화를 지원하고, 복합쇼핑몰 입점과 영업을 제한을 도입키로 했다.

이 단장은 “도시계획단계부터 복합쇼핑몰 입지를 제한해 골목 상권을 지키겠다”며 “복합쇼핑밀도 대형마트처럼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월 2회 의무휴업토록 규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음식점의 세 부담 완화, 카드 수수료 인하를 추진하는 등 중소 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임대료 상한 한도를 9%에서 5%로 내리고 상가 임대차 계약 갱신 청구 기간을 5년에서 10년으로 늘리겠다는 약속도 했다.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 대상 확대와 고용보험료 지원, 중소 벤처 기업부 신설 등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 강화, 약속어음과 연대 보증제 폐지, 온누리상품권과 (가칭)고향사랑 상품권 확대도 공약으로 내놓았다.

도종환 충북도당위원장은 27일 중앙당이 확정해 내려 보낸 충북관련 대선 공약을 발표하고 문 후보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