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충청은 전국 민심 바로미터”

청주·천안서 지방선거 겨냥 민생 행보

2017-08-13     지영수 기자

(동양일보=지영수/천안 최재기 기자)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충청은 전국의 민심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바로미터”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오전 청주 육거리시장을 방문해 “역대 선거에서 충청의 민심이 어느 쪽으로 기우느냐에 따라 승부가 났던 것만 보더라도 충청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선 때는 경황이 없어 (충북의 조직 구성 등) 일을 다소 소홀히 했지만, 며칠 전부터 지역 사령관 역할을 할 조직책을 공모하고 있다”며 “지역 사령관을 맡겠다는 사람들이 속속 나오고 있어 지역 조직이 곧 갖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직책 모집에 대해 “미래에 어느 당이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지를 판단해 달라. 다른 사람보다 빨리 와야 좋은 자리에 앉을 수 있다”며 지역 정치권 인사를 향해 구애의 손짓을 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유승민·정운천 의원 등과 함께 육거리시장을 돌면서 순대, 수박 등을 사서 먹으며 상인들과 대화를 나눴다.

이 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 지도부는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충남 천안삼거리휴게소와 천안 신세계백화점 충청점으로 이동해 ‘바른정당 주인 찾기’민생 행보를 펼쳤다.

이 대표는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힘내세요. 바른정당이 응원합니다”라는 인사말을 건네며 당 정책 등이 담긴 부채를 나눠줬다.

바른정당 지도부는 전날 세종시 전통시장, 대전 중앙시장, 한남대를 방문하는 등 1박 2일 일정으로 충청권 민심 청취 행보를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