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 의원 “나노분야 전문성없는 기관에 사업맡긴 것 잘못”

2017-10-19     이정규 기자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시 청원구) 의원은 19일 과학기술정통부 국정감사에서 “국가나노기술센터를 반면교사 삼아 타 정책센터의 필요성과 기능들을 점검하라”고 주문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월 나노기술정책센터 협약기간 1년을 남기고 협약을 파기한 후 재료연구소를 새로운 정책연구센터로 선정한 바 있다.

협약을 해지한 이유는 기존 나노기술정책센터로 지정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나노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고 있지 않아 효과적인 사업수행이 어려웠고 사업관리가 부실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변 의원은 “사업기간 10년 중 9년을 투자한 사업인데, 전문성이 없는 KISTI에 나노분야 전문성이 없어 효과적인 사업수행이 어려웠다고 평가한다면, 처음부터 과기정통부가 잘못된 곳에 사업을 맡겼다는 것 아니냐”며 질타했다.

이어 변 의원은 “해가 갈수록 연구 성과가 없거나 유명무실한데 어떻게 예산이 증액됐으며, 문제가 있으면 바로 사업을 중단시켜야 하는데 과기정통부는 왜 이제야 사업 중단을 내렸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변 의원은 “현재 과기정통부는 생명공학정책센터(생명연), 국가나노기술정책센터(재료연), 융합기술정책센터(KIST), 원자력정책센터(서울대)도 각각 운영되고 있다”며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정책센터의 필요성과 각각의 기능을 재점검해 보고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