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여는 시-노을<반영호>

2017-11-20     동양일보

피 토하며 꺼져 가는

운명을 보라

 

애절함이 분노처럼 끓어 넘치는

차라리 황홀하고도

아름다운

장엄한 이별

 

저토록

처절한 아픔을 어이하리

저토록

처절한 사랑을 어이하리

 

해질녘

붉은 물결에

꽃그늘로 지는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