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속리산지구 골목상권 살아난다

보은 골목경제 활성화사업 선정’

2018-03-14     이종억 기자

(보은=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보은 속리산지구의 골목상권이 살아날 전망이다.

보은군은 2018년도 행정안전부 주관 골목경제 활성화 공모 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14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역 특성과 자원을 활용한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전국을 대상으로 이 사업을 공모했으며 주민과 상인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군은 점차 쇠퇴하고 있는 속리산지구 상권을 살리기 위해 공모사업의 필요성, 사업 추진의지, 지속적인 발전 가능성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사업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박성노 골목경제협의체 대표는 “침체되고 있는 속리산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업취지를 살려 ‘역사의 숨결을 간직한 추억의 거리 조성’ 등 추억의 거리, 힐링 산책길 조성과 다양한 이벤트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골목경제 활성화에 필요한 마중물인 소중한 사업비를 군과 상의해 잘 집행 하겠다”고 말했다.

안광윤 경제정책실장은 “속리산 일원에 추진하고 있는 속리산 휴양관광단지, 정이품송 공원 조성 등 대규모 관광개발사업과 이번 사업을 연계해 추진한다면 수학여행 1번지 명성을 되찾는데도 기여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