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피츠’, 대만 수출 개시

2018-04-11     윤규상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 롯데주류가 4월부터 대만에 ‘피츠 수퍼클리어’를 수출해 본격 판매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대만에 수출되는 ‘피츠’는 355ml 캔 제품으로 초도 물량은 355ml 기준 약 20만 캔 규모다. 향후 330ml 병을 비롯해 다양한 제품을 추가 수출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과 내용물은 동일하지만 영어 제품명에 익숙하지 않은 현지 소비자들과 업소 관계자들을 고려해 제품 뒷면에 발음이 유사한 중문 제품명 ‘비자(费玆)’를 별도 표기했다.

롯데주류는 ‘피츠’가 국내 출시 8개월여 만에 누적 판매 1억병을 돌파하는 등 국내 레귤러 시장에 빠르게 자리 잡아 앞서 수출한 중국과 캐나다, 홍콩 등 현지 반응이 긍정적이라고 판단해 대만으로 수출 지역을 확장하게 됐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대만의 맥주 시장은 약 3조원 규모로 그 중 35% 가량은 수입 맥주가 차지하고 있다”며 “세계 어느 시장에 내놓아도 경쟁력 있는 ‘피츠’ 특유의 깔끔한 맛으로 대만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주류는 대만 내 마트와 편의점, 주류 전문매장, 수입맥주 바(Bar) 등지에서 제품을 판매하고 모델 조정석을 활용한 현지 온·오프라인 광고와 판촉에도 힘쓸 계획이다. 충주 윤규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