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독거 어르신에 인공지능 스피커 ‘실버프렌드’ 무상 제공

독거노인 2000가구 대상, 인공지능 스피커 ‘실버프렌드’ 서비스 무상지원보건복지부와 MOU 체결, 독거노인 외로움 해결 공조

2018-05-08     이정규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 SK하이닉스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독거노인에게 대화, 음성제어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실버프렌드’ 서비스를 무상 지원한다.

8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박성욱 CEO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김현미 센터장이 참석한 가운데 보건복지부 ‘독거노인 사랑잇기사업’ 참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실버프렌드’ 주요 서비스는 대화 기능과 전자 제품 음성제어 시스템.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한 감성 대화, 즐겨 듣는 옛 노래 재생 등을 통해 혼자 생활하는 어르신들의 외로움을 경감하게 된다.

또한 와이파이로 연결되는 조명스위치를 설치해 음성으로 TV와 조명을 제어할 수 있게 함으로써 거동이 어려운 독거노인들의 불편을 해소한다.

‘실버프렌드’는 또한 위험상황 방지 역할도 수행한다.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산하 지역 거점 및 수행기관에서 인공지능 스피커 등 제공된 기기의 데이터 사용량을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응급상황으로 판단되면 생활관리사들이 직접 방문해 긴급 대응하게 된다.

SK하이닉스는 또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와 손잡고 직원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최신 기기에 익숙지 않은 어르신들이 ‘실버프렌드’ 서비스를 보다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사업장이 위치한 이천과 청주 지역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2000가구에 ‘실버프렌드’ 패키지를 내년 말까지 무상 제공하고, 이후 효과성이 검증되면 전국적으로 확산해 나갈 방침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17년 8월 고령사회에 진입해,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4%인 약 738만명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그 중 5명 중 1명 꼴인 약 141만명이 국가와 사회의 돌봄이 필요한 독거노인”이라며 “빠르게 진행되는 고령화에도 지원은 부족해 노인들의 고독사, 실종, 노인빈곤 등 많은 사회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한 ‘실버프렌드’ 서비스는 이러한 노인들의 고독사 방지는 물론 독거노인의 삶의 질 개선 등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