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바른미래당 “성 추행 의혹 민주당 천안시의원후보 공천 철회해라”

2018-06-04     최재기

(동양일보 최재기 기자) 자유한국당 충남도당과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은 4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천안시의원 후보의 공천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민주당과 해당후보는 피해여성과 시민께 사죄하고, 공천 철회와 함께 진상조사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기자회견에 나선 바른미래당도 ”해당후보는 미투에 동참한 피해자에게 명예훼손 고소를 운운하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면서 ”해당 후보의 공천 취소와 명백한 수사, 진정한 사과가 진행될 때까지 민주당사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와 천막농성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해당 시의원 후보는 '저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마음의 큰 상처를 입었을 신고인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렇지만 저에 대한 의혹은 사실과 차이가 있거나 다르다'고 해명했다. 또 '딸아이를 키우는 아비 입장에서 보도된 내용처럼 결코 부도덕한 행위를 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민주당 충남 천안을 지역위원회는 입장문을 통해 “(이 사건은)후보자격 박탈에 이를 사안이 아니다”면서 “사건 은폐나 무마시도는 아니다. 중앙당 조사위원회에서 조사 후 해당 후보에게 경고와 사과(피해자)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또 “피신고인(성추행 의혹 후보) 신고인의 경찰신고에 맞서 무고의 소장을 제출한 만큼 객관적인 경찰조사로 진실이 가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안 최재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