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야당 단일화 무산

이정원 “길 후보가 약속깼다”…길환영 “단일화 의지가 약했다”반박

2018-06-06     최재기

(동양일보 최재기 기자) 천안갑 국회의원 재선거 야권후보 단일화가 합의 하루 만에 무산됐다.

자유한국당 길환영 후보 캠프가 5일 길 후보로 단일화가 성사된 것처럼 보도 자료를 낸 것이 문제가 됐다. 길환영 후보와 바른미래당 이정원 후보는 이날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단일화 선언을 위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기자회견은 돌연 단일화를 보류하는 자리가 됐다.

이 후보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보도 자료를 내고 “길 후보가 약속을 위반해 단일화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 4일 밤 단일화에 합의해놓고, 길 후보가 다음날 오전 자신으로 단일화가 된 것처럼 언론에 보도 자료를 냈다”면서 “정치는 신뢰다. 방송 토론회 취소(길환영 불참)로 신뢰를 깨트리더니 이번에는 보도 자료로 또 다시 신뢰를 깨트렸다”고 강조했다.

길 후보는 “보도 자료는 캠프 실무자의 실수였다. 이점에 대해 (이 후보에게)사과했다”며 “시간이 없는 데도 (이 후보는) 안심번호를 통한 여론조사를 요구하는 등 단일화 의지가 약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천안 최재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