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 국회의장, 이후삼 후보와 충혼탑 참배

“지역적 불리함 딛고 일어나 더 클수 있는 이후삼”

2018-06-06     장승주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6일 이후삼 제천·단양국회의원후보와 함께 제천시 모산동 충혼탑에서 열린 63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정 전 국회의장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리는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이후삼 후보를 격려하기 위해 제천을 방문했으며, 이날 송영길 국회의원(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도 함께 했다.

정세균 전 의장은 이 후보 선거운동원들을 만나 “제천은 민주당이 서기 쉽지 않은 곳”이라며 “이런 지역적 불리함을 딛고 일어나 더 클 수 있는 이후삼을 위해 조금만 더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송영길 국회의원은 “젊은 일꾼 이후삼 후보가 열심히 뛰니 이 지역이 푸르게 밝아온다”며 “새로운 세대의 지도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천 장승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