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한 후보 슬로건 변경 추측 '난무'

"후보를 부각시키기 위한 슬로건"

2018-06-07     곽근만

(동양일보 곽근만 기자) 6.13 지방선거 충북도지사 바른미래당 신용한 후보가 새로운 슬로건을 담은 현수막으로 바꾸면서 갖가지 말들이 나돌고 있다.

신 후보측에서는 7일 도내 전역의 선거 현수막을 새로운 슬로건인 ‘아깝다 신용한’ 이 담긴 것으로 교체했다.

이를 두고 지역 일부 유권자와 정치권에서는 각종 언론사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낮은 지지도를 보이면서 차기 선거를 염두에 두고 만들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했다.

하지만 신 후보측은 “‘아깝다 신용한’은 낮은 당지지도에 비해 선전하고 있는 신 후보를 부각시키기 위한 것으로 이번 선거를 포기한 것은 아니다” 라고 해명했다.

또 “선거 운동 과정에서 많은 유권자들이 신 후보가 아깝다는 말들이 많이 하고 있어 ‘아깝다고 말만하지 말고 이번 선거에 찍어달라’ 는 의미로 만든 문구”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미 ‘아깝다 신용한’을 주제로 후보에 대한 TV광고까지 제작했고 나머지 선거 기간 동안 이 문구에 대해 유권자들에게 설명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신 후보 역시 본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많은 유권자들로부터 ‘사람은 참 좋은데’ 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며 “남은 선거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근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