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규 진천군의원 후보, “비리 단절 위해 급여 절반 예치”

2018-06-07     엄재천

(동양일보 엄재천 기자) 박경규(62·무소속·진천군의회 가선거구) 후보는 7일 “비리·부정부패에 연루되지 않게다는 다짐으로 월급의 50%를 적립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군 의원의 세비는 군민 혈세(血稅)로 충당되기 때문에 비리와의 단절을 위해 절반을 예치하겠다”며 “임기를 깨끗하게 마치고 난 뒤 나머지를 받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주민들의 풍요로운 생활, 휴식이 있는 삶을 위해 열심히 발로 뛰겠다”고 덧붙였다. 진천 엄재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