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최선경 홍성 군수후보, 중앙당 지원 유세 ‘피크’

이종걸 의원, “홍성의 변화를 이끌어 달라” 주문

2018-06-07     천성남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선경 홍성군수 후보지원 유세를 위해 6일 김진표(경기 수원무), 이종걸(경기 안양시 만안구) 의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등 막판 세몰이 지원 유세전이 피크를 이뤘다.

이날 지원 유세전에서 김 의원은 ‘내포신도시에 혁신도시 추가지정’ 문제에 대한 당론 추진 채택을 언급해 관심을 끌었다.

혁신도시는 양승조 도지사후보가 의원시절에 대표 발의한 것으로 내포신도시를 계획대로 잘 발전시키기 위해서라도 필요한 정책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함께 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도 “가축 전염병 안전지대를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최선경 후보가 준비한 친환경축산기술연구소 사업이 잘 되길 바라며 김좌진 장군, 한용운 선사의 고향인 홍성의 역사와 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충남도와 중앙정부의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며 최 후보의 선거공약인 통합물류센터, 문화발전 공약에 대한지지 의사를 밝혔다.

같은 날 방문한 전 민주당원내대표 이종걸(경기 안양시 만안구) 의원은 “이번 선거는 평화의 시대, 새로운 일꾼을 만들어 내는 지방선거여야 한다. 최 후보를 통해 홍성의 변화를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의 손자인 이 의원은 “현충일에 홍성에 온 것은 의미가 있다. 제 조부께서는 항일투쟁에 모든 것을 바친 분”이라며 “최 후보 역시 척박한 홍성에서 항일운동을 하듯 노력한 분이다. 최 후보에게 힘을 실어드리기 위해 홍성을 찾았다”고 말했다. 홍성 천성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