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10일 김정은·11일 트럼프와 회동

2018-06-10     연합뉴스

(동양일보 연합뉴스 기자)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가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자국을 방문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각각 별도로 만난다.

싱가포르 외무부는 10일 성명을 통해 리 총리가 싱가포르를 방문하는 김 위원장·트럼프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외무부는 리 총리가 10일 김 위원장을 만나고 11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한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시차를 두고 각각 싱가포르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외무부는 그러나 면담 장소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싱가포르 총리와 대통령이 통상 국제회의 등을 위해 자국에 오는 외국 정상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로 초청해 환담해왔던 전례를 고려할 때, 이번에도 역사적 회담을 앞둔 북미 정상을 이스타나로 초청해 회담 성사를 축하하고 좋을 결과가 있기를 기원할 가능성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