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당일로 끝날 듯…'단독회담'으로 시작

블룸버그, 美정부 관계자 인용해 보도…"당일 저녁 마무리 계획"

2018-06-10     연합뉴스

(동양일보 연합뉴스 기자)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회담으로 시작하고 회담은 당일로 끝날 전망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에 정통한 미국 정부의 한 관계자는 현재 계획상으로는 첫 대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통역사들만 둔 채 단 둘만 참여하는 단독 정상회담으로 시작하고 나중에 측근들이 합류하는 확대 정상회담 순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쪽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담에 참가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1분 이내면 알아차릴 수 있다'며 첫 만남이 이뤄지는 순간에 북한의 의중을 간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캐나다에서 싱가포르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진정성을 가늠하는 데 얼마나 걸리겠느냐'는 질문에 '1분 이내면 알아차릴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이 진지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면 대화를 계속 이어가지 않겠다.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회담에 배석하는 북한 측 인사는 불투명한 가운데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사실상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싱가포르에 동행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회담을 당일 저녁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며 모든 일이 잘 풀리면 공동 성명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회담이 당일인 12일을 넘길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