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장 후보자들 중앙당 지원 막판 주말 유세 총력

민주당 이해찬의원 "이춘희 후보가 세종시 적임자"

2018-06-10     신서희

(동양일보 신서희 기자) 6·13 지방선거 세종시장에 출마한 세 명의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주말동안 일제히 중앙당 지원을 받으며 막판 표심 몰이에 총력을 다했다.

민주당에선 중앙선대위원장인 이해찬 의원이 9일 조치원읍 세종전통시장에서 열린 시장·시의원 후보 집중유세에서 연설원으로 단상에 올라 '이춘희 후보가 세종시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한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에서는 9일과 10일 이틀간 중앙당에서 지원사격을 했다.

정진석·전희경 의원은 9일 조치원 일대에서 송아영 후보를 위한 지원 유세를 벌였다.

두 의원은 '세종시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송 후보에게 힘을 실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 10일 이완구 전 총리도 송아영 후보를 위해 세종을 찾았다. 이 전 총리는 조치원 일대에서 합동거리인사를 마무리 하고 이후 송아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언론인 초청 '희망세종간담회'를 열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는 오후 세종호수공원을 찾아 허철회 후보 지지 연설을 했다.

허 후보는 이어 공원 광장에서 주민을 상대로 버스킹 공연 형태의 토크 콘서트를 직접 진행하며 표심몰이를 했다.

세종 신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