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수 선거판 요동

임회무 괴산군수 후보 사퇴…"한국당 송인헌 지지"

2018-06-10     김진식

(동양일보 김진식 기자) 괴산군수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임회무 후보의 사퇴 선언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 새로운 변수로 떠올랐다.

임 후보는 지난 8일 오후 5시 자유한국당 송인헌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방선거 불출마 선언과 함께 송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임 후보는 “그동안 지지해주고 사랑해준 군민들에게 깊은 사죄를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임 후보는 사퇴 선언에서“이번 지방선거는 일방통행의 깜깜이 선거가 되고 정책과 인물이 배제된 양상으로 흘러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오로지 뭉쳐야 한다는 각오로 후보를 사퇴하고, 원래 뿌리인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송 후보를 도와 반드시 이번선거에 승리할 수 있도록 밑거름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거초반 예상과 달리 송 후보를 따돌리고 선두를 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후보는 임 후보의 사퇴에 따른 향후 선거판을 주시하고 있다.

반면 송 후보는 흩어져 있던 보수 세력을 결집할 수 있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 후보는 이날 “임 후보의 지원이 든든한 힘이 될 것”이라며 “보수 세력을 결집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임 후보가 송 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여론조사에서 밀렸던 한국당 후보의 지지율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예초 유력후보는 아니었지만 보수결집을 위해 용단을 내린 통 큰 결심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임 후보의 사퇴로 괴산군수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한국당 송 후보, 무소속 박동영 후보의 3파전 속에 이 후보, 송 후보 누구도 승리를 예측할 수 없는 예측불허의 접전으로 전개되고 있다. 괴산 김진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