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감 선거 막판 공방 가열…과열 양상도

“부동층 잡아라” 후보 간 지지선언 경쟁 ‘후끈’ 김병우, 충청권교육감과 평화통일교육 공동선언 심의보, “김 ‘애국보수’ 발언 법적책임 물을 것”

2018-06-11     이도근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충북도교육감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들의 표심잡기 열기가 더해가고 있다.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등 선거 막판 선거전이 과열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김병우의 행복교육이 지속되기를 바라는 시민’ 모임 470명은 11일 김병우 후보 지지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지난 4년간 학생들의 꿈과 실력이 향상됐고, 학부모들의 교육만족도는 높아졌다”며 “충북교육에 뿌린 행복교육의 씨앗이 이제 꽃피우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또 성광진 대전교육감 후보, 김지철 충남교육감 후보, 최교진 세종교육감 후보 등 충청권 진보 교육감 후보들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한반도 평화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평화통일교육을 실시하고, 남북교육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시·도교육감 방북과 학술교류, 남북학생 교류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충북어린이집연합회는 같은날 “다양한 경험과 지도력을 갖춘 심의보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서만석 수석부회장 등 50여명은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육과 교육, 현장실정을 잘 알고 평등한 지원과 정책을 실현할 적임자가 심 후보”라고 설명했다.

지지선언에는 충북어린이집연합회 회장단과 7개 분과위원장, 11개 시·군 지회장 그리고 연합회 소속 보육교사 1만여명이 참여했다.

심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김 후보가 교육감 선거를 정치적 프레임으로 끌고 가려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후보는 앞서 지난 5일 KBS청주 토론회 때 김 후보의 ‘애국보수’ 발언을 문제 삼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 선거공보물과 공약 어디에도 ‘애국보수’라는 단어가 없는데 김 후보가 TV토론회에서 ‘공보물에 애국보수라는 내용이 있다’는 취지의 질문을 했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해 상대후보를 흠집 내고 교육감 선거를 정치적 도구로 사용한 행위에 대해 선관위에 조사를 의뢰해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그러면서 “정치로부터 자유로운 교육과 정치적 중립성을 엄격히 지켜내겠다”며 기초학력 향상과 창의인재 육성, 인성교육 강화, 교권 확립 등을 공약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 측은 “당시 ‘애국보수’ 발언은 심 후보를 포함해 전국 시·도 보수 교육감 후보를 지지하는 단체의 표어에 있던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이도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