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국 후보 “민선5~6기 포기사업 재추진”

오송역세권·청주MRO단지 프리미엄 아울렛 조성 공약

2018-06-11     지영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자유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 후보가 11일 청주 오송역세권 개발 등 민선5~6기에 포기되거나 좌초, 실패한 사업들을 재추진 할 것을 공약하고 나섰다.

박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청주 내수읍 청주공항을 들러 허허벌판으로 방치된 MRO(항공정비)단지를 둘러봤다”며 “중국인 관광객을 위한 프리미엄 아울렛을 조성하고, 공항 주변 석화천변 둔치는 유채꽃을 비롯한 사계절 꽃대궐로 조성해 MRO단지 재조성과 관광 활성화 동력으로 활용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임병운 충북도의원 후보 등과 청주시 오송읍 역세권 개발예정지를 방문한 뒤 오송역세권 개발 재추진 의지도 드러냈다.

박 후보는 “오송 발전을 위해서는 오송역세권이 반드시 개발됐어야 함에도 이시종 후보는 땅값만 올려놓은 채 중도에 사업을 포기해 오송의 자족기능을 떨어뜨리고, 세종시 빨대현상의 최대 피해지역으로 추락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송에 제2국립의료원을 설립하는 등 오송을 대한민국 바이오 수도로 육성하고, 오송역세권 사업을 재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영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