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종 후보 파란 염색물 빠져” 스프레이로 군민 우롱

전상인 옥천군수 후보 ‘정치적 퍼포먼스 즉각 중단’ 요구

2018-06-12     이종억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자유한국당 전상인(49) 옥천군수 후보는 12일 “더불어민주당 김재종 후보는 군민들을 우롱하는 정치적인 퍼포먼스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전 후보는 이 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7일 사전투표 장려를 위해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이 지난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인 17.04%를 넘으면 머리를 파랗게 염색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번 사전투표율이 25.79%로 나타나자 지난 10일 실제 파란색으로 머리를 염색하고 유세현장에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러나 김 후보는 실제 염색을 하지 않고 일회용 스프레이를 이용해 임시방편으로 머리에 착색했다”며 “12일 현재 파란색물이 빠져 검정색 머리로 선거운동을 다니고 있다”고 폭로했다.

전 후보는 이에 대해 “김 후보가 군민들과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머리에 파란색 염색을 했고, 초심을 잃지 않을 것, 또한 선거 끝까지 겸손한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한 것이 모두 거짓이었던 셈”이라고 꼬집었다.

전 후보는 “선거운동기간부터 군민들을 우롱하고, 겉으로 보여주기에 급급한 후보가 군민들의 진정성 있는 리더가 될 자격이 있는지 다시 한 번 검토해 봐야할 것”이라며 “김 후보는 정치적인 퍼포먼스를 즉각 중단하고, 군민들에게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전 후보는 지난 10일 자유한국당 합동유세 현장에서 소속 당의 무기력한 정치행위에 대한 사죄, 옥천군의 발전과 당선에 대한 염원을 다짐하며 삭발을 진행한 바 있다. 옥천 이종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