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첫 군소정당·무소속 후보 진출 '관심'

2018-06-12     곽근만

(동양일보 곽근만 기자) 청주시의회에 1·2 당이 아닌 군소정당과 무소속 후보가 처음으로 진출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청주시의회는 지난 12년간 충북 지방의회 중 유일하게 군소정당과 무소속 후보가 단 한 명도 진출하지 못했다.

기초의회 정당 공천제가 도입된 지난 2006년 4회 지방선거부터 2014년 6회 지방선거까지 군소정당 또는 무소속 후보가 단 한 명도 당선되지 못한 것이다.

2006년 선거에서는 한나라당 14명, 열린우리당 9명 등 두 정당이 원내를 독식했고 2010년 선거에서도 민주당 15명. 한나라당 8명으로 양 당이 청주시의회를 독점했다.

2014년 선거 역시 새누리당 12명, 새정치민주연합 11명으로 양 당의 독주체제는 여전했다.

이번 지방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이외에 바른미래당 9명, 정의당 5명, 민중당 1명, 녹색당 1명, 우리미래당 1명, 무소속 7명 등 24명이 도전하고 있다.

비례 대표 후보는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이 각각 2명, 1명을 공천했다.

이들 중 바른미래당은 비례대표를 포함해 3명 정도를 정의당 역시 3명 이상의 당선자 배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의당은 슬로건 역시 “3등이 되고 싶어요”로 정해 유권자들에게 양 당 독주체제의 견제 세력임을 부각시키고 있다.

특히 청주 지역의 유일한 4인 선거구인 청주시의회 ‘자’ 선거구에서 양 당 이외의 당선자 배출이 기대되고 있다.

2인이나 3인 선거구보다 4인 선거구는 유권자들의 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높아 군소정당이나 무소속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청주 자 선거구에는 민주당 2명, 한국당 3명,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무소속 각각 1명 등 모두 8명이 출마했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역시 자 선거구의 당선자 배출에 전력을 쏟고 있다.

정의당 한 관계자는 “4명을 뽑는 자 선거구에 당의 모든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며 “양 당 체제를 깨고 처음으로 청주시의회에 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곽근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