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대 도학회교수 '봉황종 평화를 울리다' 출간

2018-06-19     장인철

(동양일보 장인철 기자) 한서대 산업디자인학과 도학회 교수가 ‘모든 종의 역사를 넘어서는’ 특이한 양식의 '봉황종'을 직접 제작하고 이 종에 대한 스토리텔링 '봉황종, 평화를 울리다'라는 소설을 출간했다.

도 교수는 지난해 4월 29일, 한국범종의 원형인 국보36호 오대산 상원사동종 옆에 완전히 새로운 양식의 범종을 만든 것을 비롯해 대구 갓바위종, 성덕대왕신종 등을 제작한 조각가이면서 화가이고 소설가이다.

그의 다섯 번째 소설인 '봉황종, 평화를 울리다'는 2017년 이후 우여곡절을 거처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온다는 가정 하에서 시작된다.

도교수는 “한반도에서 시작된 평화의 분위기가 중국 동북지방 일대에 확산돼 형성된 ‘평화지대’를 무대로 역사, 첨단과학, 종교, 고대신화 등이 봉황종을 매개로 어우러지는 판타지 어드벤처 소설”이라고 자신의 작품을 설명했다.

그는 1989년 이후 11회 이상의 조각과 그림으로 개인전을 가졌고 미국, 일본, 한국의 유명 공모전에서 여러 차례 수상경력이 있는 중견 미술작가이다. 서산 장인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