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계엄령 선포?…1주일만에 '야간 배회' 7천명 체포

2018-06-20     연합뉴스

(동양일보 연합뉴스 기자) '범죄와의 전쟁'을 벌이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야간에 거리를 배회하는 자가 잠재적인 골칫거리'라고 말한 지 불과 1주일 만에 경찰이 무려 7천여 명을 체포했다.

20일 GMA 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13일 야간에 거리를 배회하는 이들에 대해 엄중히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당시 '배회하는 이들이 집에 돌아가는 것을 거부하면 연행해도 좋다'고 말했다.

이후 마닐라 경찰청은 대대적인 단속을 벌여 20일 오전 5시(이하 현지시간) 현재 관련자 7천291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체포 사유는 통행금지 위반, 길거리 음주, 과도한 신체 노출, 도박 등으로 다양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 경찰의 과잉단속이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11시께 주점에 가려고 집 앞에서 친구를 기다리던 청년 6명이 아무런 이유 없이 경찰에 연행돼 1시간가량 구금되는 일이 벌어졌다.

또 두테르테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하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되자 해리 로케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현재 계엄령을 선포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