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주시의원, 전반기 원구성 독식 항의 성명 발표

“8대 시의회 전반기 원 구성 독식 시민 저항 받게 될 것”

2018-07-03     윤규상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충주시의원들이 8대 시의회 전반기 원구성과 관련, 3일 항의 성명을 발표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 7명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이 의장과 부의장 등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을 독식해 소수정당을 배려하지 않고 협치를 무시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현재 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이 다수당으로 의장단 구성에 유리한 위치”라며 “그러나 그동안 관례로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1석을 자유한국당 몫으로 정해 시의회 전반기를 화합해 운영할 것을 기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어젯밤 산업건설위장 1석만 배려하겠다는 일방적 통보만 한 채, 오늘 의회 개회를 맞아 의장과 부의장 자리를 독식했다”고 거듭 일방적인 의장단 구성을 비난했다.

이들은 “다수당이 모든 것을 독식하는 것은 또 하나의 적폐”라며 “더불어민주당을 선택해준 시민 열망에도 부합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또한 “변화를 갈망하는 시민 민의를 저버린 행태에 대해 소수당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개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의장단 구성에 대해 협치를 강조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정치 도의를 져버리는 일을 자행한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지역발전을 위해 상생 의정을 펼쳐달라고 선택한 시민들의 강력한 저항을 받게 될 것”이라며 원 구성 독식에 따른 불만을 표출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