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숙 충주시의원, “3수력발전소 홍수 위험 대책 마련” 촉구

2018-07-10     윤규상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 충주호 조정지 댐에 들어서는 수력발전소 증설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주시의회 천명숙(민·사진) 의원은 10일 226회 임시회 자유발언을 통해 “현재 진행 중인 충주댐 치수능력 증대사업과 3수력발전소 사업으로 하류지역 홍수 위험이 간과되고 있다”며 조속한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어 “수도권 피해를 막기 위해 충주댐과 조정지댐 수문 폐쇄로 침수됐던 1990년 악몽이 되살아나고 있다”고며 “하류 조정지 댐에 방류량을 늘릴 수문과 보조 여수로를 설치해야 하지만 수자원공사는 주민 의견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본 댐 방류량이 늘고 달천도 홍수 때 유입량이 급증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조정지 댐에 발전시설을 증설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집중호우가 강원과 충북지역에 쏟아질 경우 이를 감당하지 못한 충주댐과 괴산댐 방류로 큰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천 의원은 “충주 3수력발전소는 조정지 댐 여유 방류량을 활용, 소수력발전소를 짓는 사업”이라며 “각급 기관단체와 시민들이 모여 토론회와 공청회를 열어 각종 재난과 인명피해에 대한 대비책을 강구해 달라”고 촉구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