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장인터뷰/ 김진호 논산시의장

2018-07-11     유환권

(동양일보 유환권 기자) “논산시의회는 시민을 위한 풀뿌리민주주의를 가장 모범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좀 더 세심하게 살피고,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중간 가교역할을 할 것입니다. 새로 입문한 초선의원들의 신선한 열정과 기존 의원들의 역량을 합한 의회다운 의회가 될 수 있도록 항상 겸손한 자세로 낮게 임할 것입니다.”

8대 논산시의회 의장으로 선출된 김진호 의장은 의원들의 모범과 겸손한 자세부터 강조했다.

그는 전반기 2년 동안 논산시가 가장 역점을 둬야 할 사업에 대해 “KTX훈련소역 신설,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 탑정호 관광종합발전사업 확대 추진, 밀리터리파크 및 선샤인랜드 관광단지조성 등”이라며 “현안이 조속히 완성될 수 있도록 집행부와 힘을 합하여 발빠르게 움직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황명선 시장도 민주당이고 의회도 민주당이 다수당이기 때문에 집행부 견제 감시기능이 약화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 “의회는 집행부를 견제 하는 것은 맞지만, 맹목적 대립과 갈등구조일 필요는 없다”며 “논산시의 발전과 시민의 행복추구라는 공통된 대의를 위해서는 화합과 협치의 자세 역시 대의적 차원에서 중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상임위 운영에 관해 김 의장은 “시민이 원하는 의회모습은 당략에 의한 편협한 정치싸움이 아니라 시민을 불편하게 만드는 다양한 난제들을 슬기롭게 해결해 나가는 지혜의 장이기 때문에 당을 초월해 상임위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며 “다수당 소수당, 남녀의 구분, 지역구 구별도 없게 해서 상임위 본연의 의정활동에 충실한 대의정치의 모범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의회민주주의가 진정한 꽃을 피우기 위해서는 주민의 참여와 관심이 가장 중요한 영양분”이라며 “시민의 질책도 가뭄의 단비처럼 마다않고 겸허히 맞아 의원들의 열정넘치는 성실함이 줄기 끝까지 뻗어가는 아름다운 화분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논산 유환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