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치유센터, 충북혁신도시에 건설돼야”

충북도의회 건설소방위 ‘이시종 지사 유치결단’ 촉구 소속 의원들 '지역구 챙기기·뒷북 기자회견' 뒷말 무성

2018-07-12     지영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충북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는 12일 “소방복합치유센터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접근이 용이하고, 자연경관이 수려한 충북혁신도시에 건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설소방위원회 소속 도의원들은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충북혁신도시에 소방복합치유센터를 유치하는 것은 혁신도시 활성화에 기여하고, 충북 중부 4군과 북부권의 의료환경 개선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들은 “종합병원이 많은 청주보다 응급 의료환경이 열악한 혁신도시에 소방복합치유센터가 들어서는 것이 지역 균형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유치 경쟁을 벌이는 청주시의 양보도 촉구했다.

또 충북 후보지 단일화를 위한 이시종 지사의 결단과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건설소방위원회의 기자회견은 충북의 후보지인 청주와 혁신도시 유치를 원하는 음성 가운데 음성 지지를 선언한 셈이다.

건설소방위는 진천 출신인 이수완 의원이 위원장이고, 위원 가운데 청주 출신 도의원은 1명도 없다.

이에 따라 도의회 상임위원회 이름을 앞세워 소속 의원들 ‘지역구 챙기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

소방복합치유센터 공모에는 청주시와 진천군, 음성군이 유치경쟁에 나섰다가 최근 진천군이 음성군의 혁신도시 지지를 선언했다.

소방청은 이날 1차 심사를 통과한 전국 12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유치 계획을 들었고, 이달 중순에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후보지 단일화 효과를 극대화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소관 상임위가 ‘뒷북 회견’에 나섰다는 지적이다.

이수완 위원장은 “청주지역구 의원들도 동의했다면 회견문 명의를 상임위원회가 아니라 충북도의회로 나갔을 것”이라며 “회견이 뒷북이라는 지적은 생각의 차이다”고 해명했다. 지영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