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질환과 냉방병

최 재 홍 청주하나병원 내과과장

2018-07-18     김홍균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보통 30도 이상의 더위가 계속되는 현상을 폭염이라고 하는 데 이런 폭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을 흔히 온열 질환이라고 하며 흔히 열탈진, 열사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체는 37도로 일정한 체온을 유지하는데 폭염에 노출되면 항상성을 유지하기 위해 열 생산 반응은 억제되고 열 발산이 증가하게 됩니다. 이런 과정에 주로 심혈관계 및 기초대사 변화와 발한 등의 반응이 일어나게 됩니다. 하지만 개개인에게 일어나는 반응 정도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특히 심혈관 질환이 있거나 허약한 경우, 고령이나 기저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이런 반응이 충분치 않아 온열 질환에 취약하게 됩니다.

열탈진은 무더위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하는 질환으로 주로 신체온도가 정상보다 상승하여 40도 가까이 오르고 혈관 신경의 조절 기능의 저하가 발생하고, 심박출량이 감소하여 흉부 불편감 등을 호소하고, 수분 소실로 인한 탈수 증상 등을 보여 심한 갈증, 피로감, 두통, 구역과 구토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열사병은 일사병보다 더 심한 경우로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올라가고 의식 변화를 수반한 중추 신경계증상이 발생하여 정신 혼란, 발작이나 실신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전구증상으로 현기증, 두통, 경련 등을 일으키며 땀이 나지 않습니다. 사망 위험성이 있는 매우 위험한 질환입니다.

그 밖에 고온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때 근육 경련이 발생하는 열 경련도 두통, 오한을 동반하고 심한 경우 혼수상태에 빠질 수 있습니다. 그 밖에도 강한 자외선 등에 의해 피부 화상등도 온열질환에 포함됩니다.

이들 온열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더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직사광선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유의하고, 작업을 하더라고 충분한 휴식 및 이온음료 등을 통해 수분 보충에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작업을 할 때는 혼자 하지 말아야 만일에 상황에 빨리 대응할 수 있게 됩니다. 무엇보다 고령이나 심혈관 질환이 있는 고 위험군인 경우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실내외 과도한 온도차가 있으면 냉방병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이 크게 영향을 받지 않으려면 보통 5도 이내의 온도차에는 무리가 없지만 그 이상의 온도차에 반복적으로 노출되게 되면 우리 몸이 적응하지 못해 문제가 발생하게 됩니다. 가장 흔한 증상은 감기와 유사한 호흡기 증상입니다. 코물, 재채기, 두통이나 기침 등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위장장애 발생하여 소화불량이나 설사 등이 생기기도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냉방 환경을 조절하여 과도한 온도차를 줄이는 것입니다. 실내 공기도 종종 환기시켜 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엄격한 의미의 냉방병과는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냉방기가 오염된 경우 호흡기 질환의 원인이 되어 냉방기 청소 및 위생 관리도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