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확한 충주복숭아, 홍콩 수출

9월까지 50t 수출…홍콩지역 15개 매장서 판매

2018-07-19     윤규상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 충주복숭아가 홍콩시장 개척에 나섰다.

충주시는 올해 관내에서 첫 번째 수확한 하늘작 복숭아가 최근 인천공항을 통해 홍콩에 수출 됐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충주농협이 수출업체를 통해 선적한 규모는 총 3만 상자로, 고당도 상품으로 노은지역에서 생산된 복숭아다.

이번에 수출된 복숭아는 홍콩지역 내 15개 매장에서 상자 당 1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충주농협은 오는 9월까지 3억원 상당의 복숭아 50t을 수출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충주지역에서 수확한 복숭아 12t을 홍콩으로 첫 수출, 6600만 원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시 관계자는 “외국산 농산물로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과수농가를 위해 다양한 지원책 마련과 수출시장 개척 등 판로 확대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