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 대천해수욕장 방문

- 보령시, 가족·성 통합상담센터 건립 및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건의

2018-07-19     박호현

(동양일보 박호현 기자)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19일 보령시를 방문, 김동일 보령시장과 20여개 유관기관 및 여성단체 관계자 등 60여명과 함께 대천해수욕장에서 불법촬영 성범죄 근절 캠페인을 펼쳤다.

정 장관은 또 해수욕장 여름경찰서를 방문해 주요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근무자를 격려했으며, 여성 공중화장실을 들러 불법카메라 설치여부 등을 점검하기도 했다.

또한 물놀이 안전센터에서 김동일 시장으로부터 대천해수욕장의 야간 순찰 및 여성대상 강력범죄 발생 현황, 양성평등 추진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김동일 시장은 “현재 명천동 일원에 도심시민힐링공원을 조성할 계획으로 이곳에 건강가정지원센터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행복육아나눔터 등 여성·가족·어린이 서비스기관을 통합 이전하는 ‘가족·성 통합 상담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라며 정 장관의 적극적인 관심을 바랐다.

또한 “보령시가 지난 2013년 12월 여성친화도시 지정 이후 올해 시기가 종료된다”면서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와 가족친화 환경 조성을 위해 재지정 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보령 박호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