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괌 하늘 길 열려

21일 오사카 경유 정기노선 첫 취항

2018-07-22     지영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청주와 괌을 잇는 하늘길이 열렸다.

제주항공이 지난 21일 청주∼괌 정기노선을 첫 취항했다.

이 노선은 매일 오전 7시 청주국제공항을 출발하고 오사카를 경유해 오후 2시 40분(현지 시간) 괌에 도착한다.

귀국편은 매일 오후 4시(현지 시간) 괌에서 출발해 오사카를 거쳐 청주공항에 오후 9시에 도착한다.

청주에서 괌을 오가는 정기노선이 생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주∼괌 노선 신설로 청주공항의 국제선 정기노선은 항주·북경·상해·심양·연길·대련·하얼빈·대련 등 충북 8개 노선과 일본 오사카 노선 등 10개로 늘게 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지난 3월 오사카 노선이 신설된 데 이어 괌 노선이 운항해 청주공항의 노선 다변화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도 차원에서 노선 다변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영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