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개기월식 볼 수 있다

2018-07-24     정래수
/자료사진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오는 28일 새벽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을 볼 수 있게 됐다.

24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달에 지구 그림자가 비치는 반영식은 28일 새벽 2시 13분에 시작한다.

이어 새벽 3시 24분에 지구 본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부분식이 펼쳐진다.

전체가 가려지는 개기식은 새벽 4시 30분부터 6시 14분까지다.

그러나 새벽 5시 37분에 달이 지기 때문에 개기식 전 과정을 볼 수는 없을 전망이다.

28일 일출은 5시 32분으로 예보됐다.

월식은 태양, 지구, 달이 일직선 상에 위치하면서 달이 지구 그림자 속으로 들어가 가려지는 것을 말한다.

이번 월식은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이다.

지난 1월 31일 이후 올해 두 번째다.

우리나라 다음 월식은 내년 7월 17일 새벽 부분월식으로 진행된다.

개기월식은 2021년 5월 26일에야 볼 수 있다. 정래수 기자